Tecno Nomos

두꺼운 (가능하면 다이 캐스팅 부속을 사용한) 금속 프레임에, 다리는 달 착륙선 landing legs 처럼 중심에서 바깥쪽으로 사선으로 벌어지고 (splayed legs) 바닥과 면하는 부분, 혹은 상판과 면하는 부분에 동그란 패드가 달려있는 형태의 테이블을 좋아한다.

이런 디자인의 대표 주자들

– Alberto Meda 디자인, Alias Frametable
– Antonio Citterio 디자인, Vitra Ad hoc
– 건축 사무소 MVSA Architects 디자인, Ahrend Ahrend 1200
– Norman Foster 디자인, Tecno Nomos
– Antonio Citterio & Glen Oliver Löw 디자인, Kartell Glossy 

그 중 하나를 고르라면 난 언제나 Tecno Nomos. 1986년 노먼 포스터가 디자인했다고 알려져 있지만, 실제로는 80년대 초 그가 설계한 Renault Distribution Centre에 프로토타입이 먼저 사용되었고, 86년에 Tecno가 본격적인 생산을 시작했다고 한다. 프로토타입은 요즘 Tecno의 매끈한 알루 프레임과 달리 르노센터 외부 구조와 같은 샛노랑색이었다고.

유리 상판을 얹은 ‘Table‘ 시리즈가 유명하지만, 난 90년대에 생산된 구형 ‘Workstation’ 시리즈를 찾고 있다. Nomos workstation의 경우 프레임을 끼워서 작은 선반을 얹거나 가림막 등을 더할 수 있는데, 72cm 짜리 긴 upright 프레임 위에 선반을 얹으면 선반이라기 보단 상판에 가깝다. 상판 아래에 조명을 설치하기도 하는데, 90년대 제품들을 보면 72cm 프레임 위에 Nomos 전용 Alp조명을 하나 더 연결해서 플로어 조명처럼 쓰기도 했나보다. 물론 이 조명을 upright 프레임 없이 책상면에 바로 꽂으면 데스크 조명이 된다. 아내의 작업실을 조금씩 준비하고 있는데, Alp 조명까지 갖춘 구형 Nomos Workstation 어디서 짠 하고 나왔으면…